다이하쓰공업, 약 4개월 반 만에 국내 모든 공장에서 가동 재개

일본 경차 부문 1위인 다이하쓰공업이 정부의 품질인증을 부정하게 취득한 문제가 발견됨에 따라 가동을 중단했던 오사카부 이케다시의 본사 공장이 7일, 약 4개월 반 만에 가동을 재개했습니다.

다이하쓰공업이 정부의 품질인증을 부정하게 취득했던 문제로 인해 이 회사는 작년 12월 말에 국내의 모든 자동차공장의 가동을 중단했었는데 국토교통성의 시험에서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출하중단 지시가 해제된 차종부터 순차적으로 생산을 재개해 왔습니다.

또한, 지난 3월 출하중단 지시가 해제된 경자동차 '코펜'의 두 차종에 대해 다이하쓰는 7일 오사카부 이케다시의 본사 공장에서 약 4개월 반 만에 생산을 재개했습니다 .

본사 공장에서는 200여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는데 7일에는 오전 7시 반쯤부터 직원들이 연이어 출근했습니다.

다이하쓰공업은 이미 교토공장과 시가공장, 그리고 자회사인 다이하쓰규슈의 오이타공장에서 순차적으로 생산을 재개하고 있어, 이로써 국내에 4곳에 있는 모든 자동차공장이 생산을 재개했습니다.

다이하쓰공업은 거의 모든 국내용 차종에서 신차의 수주도 재개하고 있지만, 부정문제가 발각되기 이전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해,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