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총리, 중동 TV방송국 알자지라의 현지 사무소 폐쇄 발표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중동 위성 TV방송국 알자지라가 선동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며 이스라엘에 있는 알자지라의 사무소를 폐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지난달 정부가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간주하는 외국 언론에 대해 사무소의 일시 폐쇄나 방송 중단 등의 규제가 가능한 법안을 찬성 다수로 통과시켰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네타냐후 총리는 5일 “정부는 만장일치로 선동 채널인 알자지라를 이스라엘에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SNS에서 밝혔습니다.

이에 알자지라 측은 “이스라엘은 자신들이 저지르고 있는 범죄를 감추기 위해 기자를 살해하거나 구속해 자유로운 보도를 탄압하고 있지만 이러한 것으로 우리의 사명 달성을 방해할 수는 없다”는 등의 성명을 발표해 이스라엘의 결정을 비난했습니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새로운 법률에서는 이스라엘 국내에 있는 사무소의 일시 폐쇄와 방송 중단뿐만 아니라 웹 사이트의 열람도 규제할 수 있고 촬영 장비 등도 몰수할 수 있게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NHK의 예루살렘 지국에서는 현지 시간으로 5일 오후 알자지라 방송을 볼 수 없게 됐고, 화면에는 히브리어로 “정부 결정에 따라 이스라엘에서 알자지라 방송은 중단됐다”는 자막이 표시됐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전부터 이스라엘군이 공격을 계속하고 있는 가자지구의 피해 모습을 연일 현지에서 전하고 있는 알자지라의 보도 내용에 대한 비판을 강화해, 이번 법률도 알자지라의 활동 중단이 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