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평화안 국제회의, 스위스에서 6월 개최 발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위스 정부는 우크라이나가 제창하는 평화안을 실현하기 위한 국제회의를 6월 중순에 개최한다고 정식으로 발표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 철수와 영토 수복 등 10개 항목으로 구성된 '평화 공식'이라고 명명한 평화안을 제창하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스위스 정부는 2일, 각국 정상 등이 참가하는 '평화 정상회의'를 6월 15일과 16일에 중부의 뷔르겐슈톡에서 개최한다고 정식으로 발표했습니다.

이 국제회의에는 160여 개국을 초청했지만, 러시아는 참가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초대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스위스 정부는 “러시아 없이 평화 프로세스는 생각할 수 없다”며 회의 후에 러시아의 관여를 촉구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대해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1일에 공표된 미국의 외교 전문지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성실하게 행동하는 상황으로 만들려면 전장에서 성공을 거두거나 원칙적인 입장을 공유하는 나라와 연합을 결성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대통령부의 페스코프 대변인은 “러시아가 참가하지 않는 회의에 진지하게 기대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며 "결과를 바라지 않는 대처”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