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대통령 “일본은 외국인 싫어서 이민자 원치않아” 발언과 보도

로이터통신 등은 1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행사 중에 미국 경제가 성장하고 있는 것은 이민자를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 뒤 "왜 일본은 문제를 안고 있는가. 그것은 그들이 외국인이 싫어서 이민자를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은 1일, 수도 워싱턴에서 선거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행사 중에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 경제가 성장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민자를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 뒤 “왜 중국 경제가 심하게 실속하고 있는가? 왜 일본은 문제를 안고 있는가. 왜 러시아도 인도도 그런 것인가. 그것은 그들이 외국인이 싫어 이민자를 바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언론 블룸버그는 바이든 대통령은 불과 3주 전 워싱턴에서 기시다 수상을 국빈대우로 환영했다고 지적하고, “중국의 경제적 고통과 이민자 수용을 관련지어 지적한 적은 있었지만, 이번에는 러시아뿐만 아니라 오랜 동맹국인 일본도 추가했다. 그의 비판은 일본의 반발을 초래할지도 모른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