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수상, 아탈 총리와 회담 양국의 연대 강화하기로

대형 연휴 중 프랑스와 남미를 순방할 예정인 기시다 수상은 일본 시간으로 2일 오전 0시 반쯤 정부 전용기편으로 첫 방문국인 프랑스에 도착했습니다.

프랑스 도착 후, 기시다 수상은 일본 시간으로 2일 새벽, 아탈 총리와 처음으로 회담했습니다.

회담 모두에서 기시다 수상은 “긴박한 국제 정세 속에서 가치와 원칙을 공유하는 특별한 동반자인 프랑스와의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후 기시다 수상과 아탈 총리는 지난해 12월 양 정부가 합의한 안보와 경제 등 폭넓은 분야에서 연대를 강화하는 향후 5년간의 로드맵을 통해 양국의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우크라이나와 동아시아 정세에서 긴밀히 연대해 가기로 뜻을 같이 했습니다.
또 두 사람은 올해 열리는 파리 올림픽·패럴림픽과 내년에 열리는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등을 통해 젊은이들의 교류가 활발해지는 것에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일본 문화의 인기가 높아 아탈 총리는 'DRAGON BALL' 등의 작품으로 알려진 만화가 도리야마 아키라 씨가 세상을 뜬 것에 애도의 뜻을 나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