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기후·에너지·환경 장관 회의 각료 성명 채택 후 종료

이탈리아에서 열린 G7, 주요 7개국 기후·에너지·환경 장관 회의는 이틀 동안의 논의를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초점이었던 석탄화력발전은 온실가스 감축 대책이 취해지지 않은 설비를 2030년대 전반까지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해 열린 기후변화 대책의 유엔 회의, COP28을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한 뒤 30일 각료 성명을 채택하고 종료되었습니다.

각료 성명에는 세계 전체에서 감축을 추진하기 위해 G7 이외의 각국에 대해 2030년 이후의 새로운 감축 목표를 내년 초까지 제출하도록 요청한다고 돼 있습니다.

초점이었던 석탄화력발전은 온실가스 감축대책이 취해지지 않은 설비를 2030년대 전반이나 세계 평균기온 상승을 1.5도로 억제하기 위한 목표에 따르는 형태로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재생가능에너지는 2030년까지 세계 전체의 발전용량을 3배로 끌어올리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축전지 등에 의한 전력의 저장량을 지금의 6배 이상인 1500기가와트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아프리카 등의 개발도상국을 지원해 가기로 협력관계를 강화해 세계 전체에서 기후변화 대책에 임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