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수상, '보궐선거 결과 수용하지만 중의원 해산은 없다'

기시다 수상이 3석의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자민당 전패'라는 선거 결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정치 개혁 등의 과제에서 결과를 내 국민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며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의원 해산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28일 도쿄 15구, 시마네 1구, 나가사키 3구에서 투표가 실시된 3석의 보궐선거에서 입헌민주당이 모두 승리를 거둬, 자민당은 공천을 포기한 곳을 포함해 '전패'를 당했습니다.

기시다 수상은 30일 오전 기자단에게 "보궐선거 결과를 진지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자민당의 정치자금 문제가 크고 무거워 시마네 1구 선거에 악영향을 미치게 되어 후보자와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시다 수상 본인과 당 집행부의 책임에 대해 "총재로서, 그리고 정권 여당으로서 과제 하나하나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책임을 다하겠다"며 "자민당 개혁과 정치 개혁, 나아가 임금과 물가 대책 등과 관련해서도 성과를 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