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다 재무관, 시장 개입 여부 언급 피해

29일 외환시장에서는 엔 약세가 가속화돼 일본 시간으로 오전 중 한 때 1달러에 160엔대를 기록했으나, 오후가 되면서 엔 강세 방향으로 변동돼 엔 시세는 한 때 1달러에 154엔대까지 상승했습니다.

재무성의 간다 재무관은 30일, 기자단이 정부와 일본은행이 시장 개입을 단행했는지 질문하자 "개입 여부에 대해서 드릴 말씀은 없다"며 재차 언급을 피했습니다.

아울러 "24시간 태세이므로 런던 시장이든 뉴욕 시장이든 웰링턴 시장이든 관계없다"며, "투기로 인해 과도한 변동이 발생하면 국민 생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국제 기준에 따라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환율 시장 동향에 24시간 태세로 대응해가겠다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