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정보 유출 관련 한국 외교부, '차별적 조치 없어야'

LINE 이용자의 대규모 정보 유출 문제로 총무성이 운영회사인 LINE 야후에 정보 유출의 원인이 된 한국의 IT기업 네이버와의 자본관계를 신속하게 재검토하도록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한국 외교부는 27일, “한국 기업에 대한 차별적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한국 정부 차원에서 네이버 측의 의향을 확인하는 동시에, 필요에 따라 일본 측과 협의하겠다는 방침을 나타냈습니다.

이용자 정보 유출 문제와 관련해 총무성은 지난 16일 운영회사인 LINE 야후에 대해 두 번째 행정지도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행정지도에서 총무성은 정보 유출의 원인이 된 네이버가 LINE 야후의 모회사에 50% 출자하고 있는 현 자본관계를 모회사를 포함한 그룹 전체에서 신속하게 재검토하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의 보수계 유력지인 조선일보가 사설에서 “민간기업간 계약에 따라 성립한 동업관계를 정부가 깨려는 것은 반시장적 행위로 한일투자협정 위반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하고 "일본 정부는 부당한 압력을 중지해야 한다”고 하는 등 한국 내에서도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