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생의 자살 “실태조사 철저를 기할 것” 유족 단체가 정부에 요망서 제출

아동・학생의 자살이 심각한 상황에 처하자, 유족으로 구성된 단체가 정부에 요망서를 제출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위해 실태 조사를 철저히 하도록 요청했습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동·학생은 재작년에는 전국에서 514명, 지난해에는 513명으로 2년 연속 500명을 넘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처하자 유족으로 구성된 단체가 24일, 아동·학생의 자살 대책을 담당하는 '어린이 가정청'을 방문해, 가토 어린이 정책담당상에게 요망서를 건넸습니다.

요망서에는 아동·학생 자살의 60퍼센트가 원인 불명으로 여겨지는 점을 고려해, "구체적인 대책으로 연결되는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고 돼 있습니다.

아울러, 아동·학생이 사망한 직접적인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정부가 모델 사업으로서 실시하고 있는 'CDR, 차일드 데스 리뷰'를 전국적으로 전개하기 위한 체제 정비와, 정신과 의사 등의 전문가가 자살 전후의 상황 등을 유족으로부터 듣고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방법의 도입, 그리고 정책 입안에 당사자의 목소리를 반영시키기 위해 아동·학생의 자살에 관한 논의의 멤버에 유족을 포함시키는 것 등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요망한 사람 중의 1명으로 고등학생이었던 동생을 잃은 한 여성은 "자살한 아이의 명예나, 다른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 요망한 항목은 모두 소중하므로 어린이 가정청은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