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명 사망 JR후쿠치야마선 탈선 사고로부터 19년, 현장에서 추도위령식

107명이 사망한 JR후쿠치야마선의 탈선 사고 발생으로부터 19년이 되는 25일, 현장에 설치된 시설에서는 추도위령식이 열렸습니다.

19년 전인 2005년 4월 25일,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서 JR 후쿠치야마선 쾌속 열차가 커브를 돌지 못하고 탈선하면서 선로 옆의 아파트에 충돌해, 승객 등 107명이 사망하고 562명이 부상했습니다.

아파트 일부를 남기는 형태로 정비된 시설에서는, 오전 10시 쯤부터 추도위령식이 열려 유족과 사고로 부상 당한 사람들, 그리고 JR서일본의 임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위령식에서 JR서일본의 하세가와 가즈아키 사장이 “그 날, 우리는 여러분의 다시없이 소중한 생명을 빼앗아 버렸습니다. 많은 사람의 인생을 바꾸어 버린 중대함을 생각하며,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일으킨 것을 다시금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JR서일본그룹의 임원, 사원 한사람한사람이 철도의 안전을 추구해야 한다는 결의를 갖고, 끊임없이 노력해 갈 것을 맹세드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고로부터 19년이 지나, JR서일본에서는 사고 발생 후에 입사한 사원이 전체의 70%에 달하는데, 기억과 교훈을 어떻게 전해갈지가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