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탐사선 'SLIM', '달의 밤' 3차례 견디고 달 표면 사진도 송신

일본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탐사선 'SLIM'과 관련해, JAXA=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는 23일 밤에 탐사선이 다시 기동하기 시작해 통신에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JAXA 등이 개발한 무인 탐사선 'SLIM'은 지난 1월, 일본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SLIM'은 영하 약 170도까지 내려가는 '달의 밤'의 저온에 견디는 설계는 안 돼 있지만 지금까지 '달의 밤'을 두 번 견디며 통신에 성공한 뒤 3월 30일부터 다시 '휴면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JAXA에 따르면, 'SLIM'에 탑재된 기기 일부에 결함이 발생한 곳도 있어 다시 기동할지 주목됐었는데, 23일 밤 다시 통신에 성공한 것입니다.

탐사선에 탑재된 주요 기능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23일 밤에 월면을 촬영해서 사진 데이터를 송신하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SLIM'은 설계상으로는 상정하지 않았던 달의 밤을 3차례 견디는 데 성공한 것입니다.

JAXA는 앞으로 달의 낮과 밤의 환경에 따라 'SLIM'의 기체와 장치의 어느 부분이 어떻게 열화되는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