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김여정 씨 미사일 발사 비난하는 미국에 반발

북조선의 김정은 총비서의 여동생 김여정 씨는 북조선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난한 미국에 대해 일본과 한국이 공동훈련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반발하는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북조선이 22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미국 국무부 밀러 대변인은 22일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여정 씨는 24일자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을 통해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담화에서는 일미한 3개국의 공동훈련 등을 언급하고 “쉴 새 없이 감행하고 있는 군사훈련을 봐도 지역정세는 불 붙은 도화선과 같은 긴장상태로 치닫고 있다”며 3개국 연대가 조선반도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는 자기의 주권과 안전,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압도적인 최강의 군사력을 계속 비축해 나갈 것”이라며 핵과 미사일 개발을 정당화했습니다.

북조선은 24일 미사일 발사를 자위권 행사라고 주장하는 외무성의 담화도 함께 발표했는데, 일미한 3개국에 대한 대항을 이유로 미사일 발사를 반복할 가능성이 있어 관계국이 경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