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라 방위상, 미 인태사령관과 회담

미국 인도태평양군의 아킬리노(Aquilino) 사령관이 다음달 퇴임을 앞두고 일본을 방문해 22일 방위성에서 기하라 방위상과 회담했습니다.

회담에서 기하라 방위상은 해상자위대 헬기 2대가 훈련 중에 추락한 사고에 대해 미국 측으로부터 지원 제안이 있었다고 밝히고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그리고 “사령관의 퇴임 시기가 다가오는 것은 매우 유감이지만, 미군이 자위대와 연대해 일미 동맹의 억지력과 대응력의 강화, 그리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계속해서 임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킬리노 사령관은 “미국의 오스프리 사고 때에는 자위대가 많은 지원을 해주었다"며 "이번 사고와 관련해 일본 측을 확실하게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후임인 파파로(Paparo) 씨가 자위대와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일미동맹을 강하게 해 나갈 것이라고 확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