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수상의 공물 봉납, 중국과 한국 반발

기시다 수상이 21일부터 시작된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 예대제에 맞춰 '마사카키'라 불리는 공물을 봉납한 것과 관련해, 주일 중국 대사관 대변인이 21일 밤 담화를 통해, 일본의 행위는 피해국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인 만큼,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반발했습니다.

아울러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직시함과 동시에 깊이 반성하고, 철저한 군국주의와는 선을 그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21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과거의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반복하는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에 대해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그것이야말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가 발전하는 데 있어 중요한 토대”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