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토반도지진 발생 5주일, 지금도 1만 명 이상이 힘든 대피 생활

노토반도지진이 발생한 지 2 월 5 일로 5 주일이 경과한 가운데 가설 주택 입주 등, 복구와 부흥 움직임이 시작된 한편, 지금도 1만 명 이상이 힘든 대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1월 1일에 발생한 노토반도지진으로 넓은 범위에서 건물이 붕괴돼 이시카와현은 2 월 4 일 오후 2시 시점에서 240 명이 숨지고 12 명의 실종자 이름을 발표했습니다.

인프라 설비도 큰 피해를 입었는데 전기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복구됐지만, 와지마시와 스즈시 등 7개 시와 마을의 넓은 범위에서 단수 상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2월 2일 시점에서 1만 4,431명이 대피시설에 대피 중이며 이시카와현에 따르면 1월 30일 시점에서 2,867명이 피해를 입은 자택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시카와현은 가설 주택 건설을 진행하고 있는데 2월 3일에는 와지마시에 완성된 18채 가설 주택에 이재민들이 입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시카와현은 3월 말까지 약 3,000채 분의 가설 주택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많은 이재민들은 당분간 계속해서 대피생활을 해야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피생활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와지마시 중심부에서는 경찰이 거리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 치안 대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지 5주일이 경과한 지금도 힘든 대피 생활을 하고 있는 이재민들을 어떻게 지원해 나갈 수 있을지가 큰 과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