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0일 전략순항미사일 발사 훈련 실시”

북조선은 조선반도 서측 황해에서 전략순항미사일 ‘화살-2형’의 발사훈련을 30일 실시했다고 31일 국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했습니다.

발사한 미사일의 수와 비행거리 등은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한국군은 북조선이 30일 오전, 황해를 향해 순항미사일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는데 이 미사일을 가리킨 것으로 보입니다.

북조선은 전술핵탄두의 탑재를 상정한 저공으로 장시간 비행할 수 있는 순항미사일 발사를 반복하고 있는데 지난해 2월과 3월에도 ‘화살-2형’을 발사한 바 있습니다.

이 때는 최장 2000km 거리를 2시간 이상 비행했다고 발표했는데 전문가는 일본에 배치돼 있는 미군 기지의 공격도 상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조선은 지난 24일에 신형 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의 발사실험을 했고 28일에는 잠수함에서 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위한 실험을 실시했다고 밝혀 일주일 사이에 순항미사일을 세 차례 발사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군의 신속한 반격태세를 확인하고 타격능력 향상으로 이어졌다고 밝혀 발사수단의 다양화뿐만 아니라 순항미사일을 즉시 발사할 수 있는 태세를 과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