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가안전조례’ 제정을 위한 요지 발표

홍콩 정부의 최고책임자인 존 리 행정장관은 30일 기자회견에서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단속하는 조례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홍콩의 독자적인 ‘국가안전조례’ 제정을 위한 요지를 발표했습니다.

홍콩에서는 국가정권의 전복을 기도하는 행위 등을 단속하는 ‘홍콩국가안전유지법’이 2020년에 시행됐고 ‘국가안전조례’는 이를 보완하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홍콩의 존 리 행정장관은 회견에서 새로운 조례에서는 “국가기밀 절도, 간첩 활동, 외세 개입, 컴퓨터를 사용해 국가의 안전을 파괴하는 활동 등이 단속 대상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홍콩 정부는 앞으로 이 요지에 대해 시민을 비롯해 외국 기업과 총영사관 등에 설명하고 2월 28일까지 폭넓은 의견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업들 사이에서는 새로운 조례로 인해 비즈니스에 영향이 나오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의회에 해당하는 입법회에서는 조례 제정을 지지하는 친중파가 의석을 거의 독점하고 있어 제정 작업은 신속히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