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착륙 무인탐사선 'SLIM' 운용 재개, 달 표면 촬영 성공

JAXA(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가 지난 20일 새벽 달 착륙에 성공한 무인탐사선 'SLIM'과의 지상 교신을 재개해, 달 표면에서 촬영한 사진을 수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탐사선의 착륙으로 일본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가 됐는데, 데이터 분석 결과 무인탐사선 'SLIM'이 목표 지점에서 오차 100미터 이내에 착륙하는 '핀포인트 착륙'을 세계 최초로 성공시킨 것이 확인됐습니다.

탐사선은 착륙 직전 두 개의 주 엔진 가운데 하나에서 이상이 발생해 당초 계획과 달리 뒤집힌 채로 착륙해, 기체에 탑재된 태양전지 패널에 태양광이 닿지 않아 충전이 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JAXA는 탐사선의 전원을 끊은 뒤, 태양전지 패널에 태양광이 다시 비춰져 전력이 복구되면 탐사선이 자동으로 기동돼 운용을 재기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복구를 위한 작업을 진행해 왔는데, 29일 아침 탐사선이 지상과의 교신에 성공해 운용을 재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탐사선은 이미 과학 관측을 시작해, JAXA는 탐사선이 특수 카메라로 달 표면에 있는 암석을 촬영한 사진을 함께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금까지 얻은 이미지 데이터를 바탕으로 관측 대상에 포함돼 있던 암석 6개 가운데 하나인 '토이푸들'이 촬영됐습니다.

JAXA는 앞으로도 이와 같은 달 표면 조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