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오노기 제약의 코로나19 경구약, 28일부터 의료기관에 공급 개시

시오노기 제약이 개발해 정부의 승인을 받았던 코로나19 경구약인 ‘조코바’가 당초 예정을 앞당겨, 오는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의료기관에 공급될 전망입니다.

국내 제약회사 중 처음으로 시오노기 제약이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약인 ‘조코바’는 22일 정부가 사용을 승인한 뒤, 중증화 위험이 적은 환자들도 경증 단계에서부터 복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25일, 각료회의 후 기자단에게 “계약을 체결했던 100만 명 분이 이미 납품됐고, 유통시스템 준비 작업도 원활하게 진행돼, 당초 12월 초로 예상했던 공급을 오는 28일부터 본격적으로 개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코바’는 전국의 약 2,900개 의료기관 등에 공급되며, 각 지자체 등의 홈페이지를 통해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또, ‘조코바’가 새로운 ‘긴급승인제도’ 아래 승인된 것과 관련해, 전문가로부터 ‘신속한 승인’과 ‘유효성 및 안전성 확인’을 양립하는 것이 과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 대해, 가토 후생노동상은 “앞으로 긴급승인을 어떻게 다루어가야 할지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