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조직위도 관련 사업 수주조정 관여 의혹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의 테스트 이벤트 관련 사업 입찰에서 수주조정이 이루어졌을 의혹이 있는 문제와 관련해, 입찰을 발주한 대회조직위원회 측이 경기 별로 실적이 있는 광고회사 등을 적시한 일람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는 사실이 관계자에 대한 취재로 새로이 밝혀졌습니다.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 경기의 테스트 이벤트 관련 업무 입찰과 관련해 광고회사인 '덴쓰' 등 복수의 회사들이 수주조정을 했다는 의혹이 있어, 도쿄지검 특수부가 공정거래위원회와 연계해서 자세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도쿄대회 조직위원회는 테스트 이벤트의 계획입안을 위탁하는 업체 선정을 위해 2018년에 26건의 입찰을 종합평가방식으로 실시했는데, 대회 조직위 측이 경기 별로 실적이 있는 광고회사 등을 적시한 일람표를 사전에 작성했을 의혹이 있다는 사실이 취재로 새로이 밝혔습니다.

일련의 입찰에서는 '덴쓰' 등 9개 회사와 1개 공동기업체가 총 약5억 엔에 낙찰해, 수주한 업체는 그후 테스트 이벤트의 실시운영과 본대회의 운영업무도 수의계약 형태로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지검 특수부와 공정거래위원회는 조직위 측도 업체간의 담합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독점금지법 위반혐의로 실태규명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