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생노동성, 시오노기제약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

시오노기 제약이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약에 대해 후생노동성 전문가회의가 사용을 허가해 22일 승인됐습니다.

중증화 위험이 낮은 환자도 경증의 단계에서 복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국내 제약회사가 개발한 첫 먹는 약입니다.

사용이 승인된 것은 시오노기제약이 개발한 '조코바'로, 이 약은 경증의 단계에서부터 복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먹는 약으로, 중증화할 위험이 높은 환자를 대상으로 했던 지금까지의 약과 달리 중증화 위험이 낮은 환자도 복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지난 2월 사용 승인 신청을 낸 후, 긴급시에 개발된 약 등을 신속히 승인하기 위한 '긴급승인' 제도로 6월과 7월에 심의됐으나, 유효성에 대한 판단을 미루면서 계속 심의하는 것으로 처리됐는데 시오노기제약은 그 후 최종단계의 임상시험 결과를 새로 후생노동성 등에 제출했습니다.

22일에 열린 후생노동성 전문가회의에서는 발열 등의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가 인정됨에 따라 '유효성이 추정된다'고 평가해 사용을 허가했고 후생노동성이 승인했습니다.

국내 제약회사가 개발한 최초의 먹는 약입니다.

후생노동성은 승인 후 시오노기제약으로부터 100만 명분 구입 계약을 맺어 앞으로 의료기관 등에 공급을 시작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