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북조선, 29만 명 발열 15명 사망

15일자 조선로동당기관지 '로동신문'에 따르면 14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동안 북조선 전역에서 29만 6천여 명이 추가로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고 15명이 숨졌습니다.

하루 발열환자는 전날 대비 12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조선 인구는 약 2570만 명으로 지난달 하순부터 지금까지 발열 증상이 확인된 사람은 모두 82만 여명에 달하고 42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북조선은 지난 12일 코로나19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며 '최대 비상방역태세'로 이행한다고 발표하고 모든 시와 군 등을 봉쇄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14일 열린 당 회의에서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 할 수 있다"며 강한 위기감을 나타내고 철저히 감염을 억제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하는 중국과 같은 대책 강화를 지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