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이사국 자격 정지한 유엔인권위가 비난 결의 채택

러시아의 이사국 자격을 정지시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러시아의 군사침공으로 인해 우크라이나의 인권상황이 악화됐다고 비난하는 결의안이 찬성다수로 채택됐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에서는 지난 4월에 러시아군이 철수한 뒤 우크라이나의 수도 근교 등에서 많은 시민들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러시아의 이사국 자격을 정지했습니다.

유엔인권이사회에서 12일, 러시아의 군사침공은 국제인도법에 위반된다고 강하게 비난하고 유엔의 독립위원회가 신속하게 조사를 추진해야 한다는 결의안 표결이 열렸습니다.

표결 결과, 러시아 대신 이사국이 된 체코를 포함해 33개국의 찬성다수로 결의가 채택됐지만, 베네수엘라 등 12개국이 기권했으며, 지난 3월에 기권했던 중국이 이번에도 에리트레아와 함께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러시아는 이사국 자격이 아니라 옵서버 자격으로 발언을 요구받았지만 러시아 측 대표는 의장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러시아의 숨을 끊으려는 욕망을 갖고, 서방국가가 나치 부활을 용인할 생각"이라고 하는 등, 강력한 반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