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코로나19 감염자 발생 처음으로 발표

북조선의 조선로동당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12일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당 정치국회의가 열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유입됐다며 '최대 비상방역태세'로 이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8일 수도 평양에서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는데, 북조선이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 확인을 공식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