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韓, 정부간 협의 통해 관계개선 모색하기로

기시다 수상의 특사로 한국을 방문한 하야시 외상은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과 회담하고 일한 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 간 현안 해결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전하고 앞으로 정부 간에서 긴밀히 의사소통을 해 나가기로 확인했습니다.

하야시 외상은 회담 후 기자들에게 "이번 방문은 한국의 새 정권 측에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직접 전달하고, 긴밀히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였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한국의 새 정권과의 고위급 대화도 포함해 정부 간에서 협의를 추진할 방침인데, 윤석열 대통령이 일한 관계를 중시하는 자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을 토대로 우크라이나 정세와 북조선 문제 등에 대한 대응에서 연계를 도모하고 관계개선을 모색해 갈 방침입니다.

한편,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 관련 문제 등의 양국 간 현안의 해결이 필요하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협의를 통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거듭 촉구해 갈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