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 러시아 추가 제재 조치 승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주요7개국, G7과 협력해 더욱 압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10일 각료회의에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조치를 승인했습니다.

이번 조치로 인한 자산 동결 대상에는 러시아의 미스슈틴 총리와 우크라이나 동부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의 친러 관계자 등 141명이 추가됐습니다.

또, 러시아의 조선소와 연구시설 등 71개 군사 관련 단체를 수출 금지 대상에 추가하고, 양자컴퓨터와 3D프린터 등 첨단기기의 수출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잔악한 행위를 강력히 비난한다”며 “G7의 결속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로, 러시아산 원유의 원칙적인 금수 조치와 더불어 앞으로도 G7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