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바이든 대통령 아시아 방문 의제는 북조선 등"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일부터 일본과 한국을 방문하는 데 대해, 백악관의 사키 대변인은 기시다 수상 등과의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계속하는 북조선 대응과 우크라이나 정세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기시다 수상과 오는 10일에 취임하는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지며, 일미 양국과 호주, 인도의 4개국협의체, '쿼드' 정상회담을 가집니다.

백악관의 사키 대변인은 5일 기자회견에서 양국 정상과의 회담에 대해, "복수의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급의 시험발사를 계속하는 등 북조선이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활동을 계속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확대억지를 포함해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의 안전보장에 진력한다는 결의에 흔들림이 없음을 거듭 명확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일본과 한국은 이 지역의 안전보장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해, 북조선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도 정상회담에서는 양국과의 안전보장과 경제관계 강화, 우크라이나 정세, 기후변화, 그리고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