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우다 경제산업상, 美와 에너지, 반도체 협력하기로

하기우다 경제산업상은 4일, 방문 중인 워싱턴에서 미국 정부의 3명의 경제각료와 잇따라 회담하고 우크라이나 정세를 계기로 커다란 과제로 떠오른 에너지 안전보장 강화와 반도체 확보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그 중 그랜홈 에너지장관과의 회담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커다란 과제로 떠오른 에너지 안전보장에 대해 협의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공동성명에서는 에너지의 러시아 의존을 낮추기 위해서는 미국산 LNG, 액화천연가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에너지 안전보장 강화와 탈탄소 관련 기술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레이몬드 상무장관과 타이 무역대표부 대표와는 산업경쟁력 강화에 빼놓을 수 없는 반도체 확보에 협력하기로 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IPEF,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관련 논의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며 중국에 맞서기 위한 관계강화를 확인했습니다.

회담을 마친 하기우다 경제산업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따라 세계정세가 불안정해지고 있는 가운데 뜻을 같이 하는 나라와의 연계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일련의 회담은 일미 경제관계를 전진시키는 데 있어 더욱 커다란 한걸음이 된 것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