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기시다 수상 등 63명 입국금지 조치 발표

러시아 외무부는 4일, 우크라이나 정세에 따른 일본의 제재조치에 대한 보복이라며 기시다 수상과 하야시 외상을 비롯한 정부관계자 등 총 63명에 대해 러시아 입국을 무기한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4일 성명을 발표하고 "기시다 내각은 전대미문의 반러시아 캠페인을 전개하며 러시아의 경제와 국제적인 권위를 해치려는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국가 최고지도자를 포함한 러시아 국민에 대한 제재에 대항해 일본 국민 63명의 러시아에 대한 입국을 무기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며 기시다 수상과 하야시 외상을 비롯한 정부와 의회 관계자, 대학교수, 보도관계자 등 총 63명에 대해 러시아 입국을 무기한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우크라이나 정세에 따른 제재조치로서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관계자와 군관계자, 대통령의 2명의 딸 등에 대한 자산을 동결하고 일본주재 외교관 등 8명을 추방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어 이와 같은 일련의 제재에 대한 보복조치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