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S기술로 암 치료약 연구

암세포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iPS세포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암세포의 움직임을 멈추는 약품을 사용하면 iPS세포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도쿄대학 등의 연구팀이 발표해, 암 치료의 신약 개발 기술로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도쿄대학 의과학연구소의 야마다 야스히로 교수 등의 연구팀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암세포는 일반적인 세포와 같은 방법을 사용해도 iPS세포로 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연구팀은 실험 쥐를 사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암세포의 특정 유전자의 움직임을 멈추면 암세포에서도 iPS세포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은 이 방법을 응용해 암세포 신약후보물질을 첨가해 iPS세포를 만들 수 있는지 실험하면 약의 효과를 판정할 수 있다며, 암의 한 종류인 투명세포육종의 치료약 후보물질을 발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