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대통령, 대전차미사일 생산공장 시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군사지원의 상징으로도 알려진 대전차미사일을 생산하고 있는 앨라배마주 공장을 시찰하고, 지원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의회에 요청한 330억 달러의 예산을 승인하도록 거듭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3일, 시찰한 곳은 앨라배마주에 있는 록히드 마틴의 공장으로, 이곳에서는 우크라이나 군사지원의 상징으로도 알려진 대전차미사일 '재블린'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찰 후에 행한 연설에서 "이 시설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과 미국의 납세자는 우크라이나의 자유를 바라는 싸움에 직접 공헌하고 있다"고 말해 군사지원이 우크라이나에서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재블린'은 전차 등의 강철판을 관통하는 강력한 미사일을 표적에 자동으로 유도하는 정밀무기로 병사 1명이 운반할 수 있는 기동성이 높은 점도 있어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과의 전투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재블린'과 같은 무기 등의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330억 달러, 일본엔으로 약 4조3천억 엔에 달하는 대규모 추가예산을 의회에 요청하고 있고 이 날도 신속한 승인을 거듭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