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분쿄구 노상에서 베트남인 추정 20대 여성 사망

2일 새벽, 도쿄 분쿄구 길거리에서 베트남인으로 보이는 20대 정도의 여성이 쓰려져 있는 것이 발견됐지만 사망했습니다.

2일 새벽 2시 반쯤, 도쿄 분쿄구 유시마 거리에서 "여성이 쓰러져 있다"는 119 신고가 있었습니다.

현장에 경찰관이 도착했을 때 20대 여성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위쪽을 보고 쓰러져 있었는데,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된 뒤 사망했습니다.

수사관계자는 소지품 등에서 이 여성은 베트남인인 것으로 보이며, 입 안에 물수건이 들어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시청은 사인 특정 작업을 서두르는 한편, 현장의 상황 등으로 미루어 볼 때 사건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부근에 있던 다른 베트남인으로부터 이야기를 청취하는 등 수사하고 있습니다.

현장은 도쿄메트로 유시마역 근처의 좁은 골목길로, 주변에는 음식점이나 호텔 등이 다수 있는 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