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통령, 우크라 지원 대규모 추가예산 승인 의회 요청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8일,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러시아의 군사침공이 계속되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의회에 330억 달러, 일본엔으로 약 4조 3천억 엔에 달하는 추가 예산의 승인을 요청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내역은 군사지원 등에 약 200억 달러, 경제지원에 85억 달러, 그리고 인도지원에 30억 달러 등입니다.

미 의회는 지난달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공여와 인도지원을 위해 총액 136억 달러의 예산안을 가결했는데 이번 규모는 그 2배 이상에 달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의 자유를 위한 싸움을 지원하기 위해 이 법안이 필요하다"며, "이 싸움에 드는 비용은 결코 싸지 않지만 침략에 굴복한다면 더 비용이 많이 들 것"이라고 말해, 장기화가 우려되는 우크라이나 정세에 대한 계속적인 지원에 이해를 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미 제재를 부과하고 있는 '올리가르히'라고 불리는 신흥재벌의 자산을 미국정부가 몰수해서 우크라이나 지원에 충당하는 권한을 인정하는 법안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혀,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