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 새 정부의 현안 대응 살피며 관계 개선 도모

기시다 수상이 26일,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대표단과 회담하고 일한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과 관련된 문제 등의 현안을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한국의 새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하는지를 신중하게 지켜보면서 관계 개선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기시다 수상이 한국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정세와 북조선 문제 등과 관련해 일한 관계 개선을 미룰 수 없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서는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 관련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의 현안을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자, 대표단은 일한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협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수상은 26일 밤 기자회견에서 과거 양국의 합의를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한국 새 정부의 입장을 잘 살피면서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긴밀히 의사소통을 도모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대표단에 대해 정부와 여당 내에서는 "관계 회복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제안이 없다"는 등의 부정적인 의견도 강하게 나타났습니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0일 출범하는 한국의 새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하는지를 지켜보면서 관계 개선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