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수상, “일한 관계 개선 미룰 수 없다”

일본을 방문 중인 한국의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이끄는 대표단이 26일 오전 수상관저를 방문해 약 25분간 기시다 수상과 회담했습니다.

회담에서 기시다 수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과 북조선의 핵과 미사일 활동 등과 관련해서는 “규정에 입각한 국제 질서가 위협받고 있는 현재의 국제 정세에 있어서, 일한, 일미한 3개국의 전략적 연대가 이 정도로 필요한 때는 없다”며 “일한관계의 개선은 미룰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수상은 이어, “1965년 국교정상화 이래 쌓아 온 일한 우호협력관계의 기반을 토대로 일한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를 비롯한 일한 간 현안의 해결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히고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 관련 문제 등의 현안을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표단은 “한일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대표단은 기시다 수상에게 윤석열 당선인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대표단은 기시다 수상에 이어 마쓰노 관방장관과도 25분 가량 회담했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이 “일한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말하며 윤석열 당선인의 관계 개선을 향한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전하자, 대표단은 “한일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조선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확인하고, 마쓰노 관방장관이 납치문제의 즉각 해결을 위한 이해와 협력을 구하자 대표단이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