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이나 군사지원 총 37억 달러

미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이 2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열린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추가 군사지원을 실시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와 유럽 동부 등의 15개국에 대해 7억1300만 달러 이상, 일본엔으로 900억 엔 이상의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 가운데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는 3억2200만 달러 이상, 일본엔으로 400억 엔 이상을 직접 지원하고 나머지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공한 국가들에 대한 지원에 충당된다는 것입니다.

또, 우크라이나군을 대상으로 미국이 제공하는 무기 사용법 등 군사훈련을 확대하며, 무기 수출을 더욱 가속시키겠다는 의향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지난 2월24일 러시아가 침공을 개시한 이후, 미국의 대우크라이나 군사지원은 총 약 37억 달러, 일본엔으로 약 4700억 엔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