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쿼드 초청 받는다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의 한 유력지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미국, 호주, 인도 등 4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협의체 ‘쿼드’에 대해 가입 초청을 받는다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디지털판이 2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인터뷰를 게재했습니다.

인터뷰에서 윤석열 당선인은 다음 달로 예상되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 대해, 한미동맹 강화와 함께 냉각된 일한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누겠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과 미국, 호주, 인도가 참여하고 있는 ‘쿼드’에 대해서는 “한국이 곧 초청받을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만약 가입 초청을 받는다면 긍정적으로 가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은 지금까지 쿼드에서 개설하는 주제별 소위원회에 참가하겠다는 의향을 보여왔습니다.

한편 북조선 대응에 대해서는 북조선의 공격이 임박한 경우를 대비해 선제공격을 포함한 억제력를 강화하겠다고 밝히고, 조선반도의 유사시를 상정한 미군과 한국군의 합동군사연습에 대해서는 내년 봄까지 야외 기동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