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관광선, 생존자 수색작업 계속돼

23일 오후 홋카이도 시레토코 반도 앞바다에서 승객과 승무원 26명이 탑승한 관광선으로부터 '침수되고 있다'는 구조요청을 받고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1시 15분 경 시레토코 반도 앞바다에서 관광선 'KAZU 1'호로부터 무선과 전화로 "뱃머리 부분이 침수돼 가라앉고 있다"며 "엔진이 작동되지 않는다"는 구조요청 연락이 있었습니다.

이어서 오후 2시 경 "뱃머리 부분이 30도 가량 기울었다"며 운항사에 연락한 것을 마지막으로 관광선과의 연락이 두절됐습니다.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관광선에는 어린이 2명을 포함한 24명의 승객과 선장, 갑판원 각 1명 등 26명이 탑승해 있었습니다.

운항사는 해상보안청에 전원 구명복을 입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상보안청과 재해파견요청을 받은 항공자위대가 현장인 샤리초의 '카슈니 폭포' 부근 해역에서 순시선과 항공기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제1관구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현재 시레토코 곶 등 현장해역 주변에서 관광선에 탑승했던 것으로 보이는 9명을 발견해 구조했으나 적어도 8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해상보안본부가 현장 해역 주변에서 다른 생존자가 있는지 항공자위대 등과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