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이 서울에서 회담했습니다.

베트남과 캄보디아, 그리고 싱가포르에 이어 14일부터 한국을 방문 중인 왕이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회담했습니다.

회담에서 먼저 왕이 부장은 내년에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는 것과 관련해 “양국이 밀접한 교류를 통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왔다”고 밝힌 뒤, 한층 더 관계 강화를 도모할 생각임을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양국은 핵심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앞으로도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한국 연합 뉴스는 미중 관계에 관련된 의견도 교환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왕이 외교부장이 한국과 미국의 접근을 견제할 가능성도 있다”는 견해도 보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