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상, “미국 한국과 연대해 북조선 미사일 경계 감시”

북조선이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서 1500km를 비행해 표적에 명중했다고 밝힌데 대해, 기시 일본 방위상은 사실이라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미국, 한국과 연대해 경계 감시와 정보를 수집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북조선의 국영언론이 13일, 새로이 개발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의 시험발사에서 “1500km 떨어진 목표물에 명중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전문가 등으로부터는 발표대로 비행이 가능하다면 일본 전역이 거의 사정권내에 들어가게 돼, 새로운 위협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기시 방위상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사실이라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북조선의 군사동향에 대해 계속해서 미국, 한국과 긴밀히 연대해 경계 감시를 하겠다”고 말해, 정보수집과 분석을 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그리고 “위협이 증가했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대해, ‘이번 미사일 발사의 성공 여부를 포함해, 사안의 성격상 개별의 구체적인 정보내용에 대해서는 평가를 삼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