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아프간 지원 회의, 각국 자금 지원 표명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유럽 본부에서 13일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 논의하는 회의가 열렸습니다.

회의에는 각국의 각료급 대표가 참가했는데 회의 모두에서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 회의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책임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해 국제사회의 계속되는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회의에서는 국제기구 대표가 보고를 마친 뒤, 각국 대표가 자금 지원을 표명해, 유엔에 따르면 지금까지 모두 11억달러, 약 1200억엔의 지원 표명이 있었습니다.

그 후 미국 대표는 6,400만달러, 약 70억엔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탈레반이 지원 물자를 수송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는 보고도 있다"며 탈레반의 지배에 불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이에 중국 대표는 "아프가니스탄의 주권을 존중함으로써 국제사회는 국가의 평화적인 재건에 공헌할 수 있다"며 탈레반을 전면 지원할 자세를 강조하고 식료품과 백신 등 물자를 보내겠다고 표명했습니다.

한편, 일본은 추가로 6500만달러, 71억엔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표명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각국은 인도적 지원을 계속한다는 면에서는 보조를 맞추었으나 탈레반과의 관여 방식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도 있어 아프가니스탄의 안정을 위해 향후 국제사회가 일치된 대응을 취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