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자위대 전 사령관, 북조선의 미사일 분석이 급선무

북조선의 조선로동당기관지인 '로동신문'이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전한 데 대해 항공자위대 사령관을 역임했던 나가이와 도시미치 씨가 "탄도미사일과 달리 북조선의 순항미사일 관련 정보가 충분하지 않아 신빙성을 포함해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보도 내용이 사실일 경우 일본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1,500킬로미터 비행 능력이 있다고 한다면 도쿄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방이 명확하게 주요 목표를 공격할 수 있는 스탠드오프 공격 능력을 가진 전술적으로 유효한 미사일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순항 미사일은 일반적으로는 속도가 느리기는 하지만 초저공 비행이 가능하고 정밀하게 유도할 수 있기 때문에 레이더로 탐지하기도 어려워 위협적인 존재인 만큼 미사일 성능 등을 분석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