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아프간 지원 협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9일, 20년간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해 온 유엔 아프가니스탄지원단의 향후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라이언스 사무총장 특별대표는 안보리 이사회 첫머리에서 무장세력 탈레반이 정권 수립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수백만 명의 목숨이 탈레반의 향후 통치에 달려 있다”고 말해, 탈레반 지배 하에서도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는 중요성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 유사프자이 씨도 온라인으로 발언하고, 유엔의 지원을 통해서 여성의 교육과 취로 권리가 보호되도록 요청했습니다.

그후 각국이 발언에 나서, 미국의 드로렌티스 대표는 지원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탈레반은 인도적 문제에서 모든 국제법상의 의무를 다해야 하며,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말해 탈레반 측을 견제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의 겅솽 유엔 차석대사는 아프가니스탄 정부의 해외자산이 동결돼 있는 상황을 언급하고, “동결된 자산을 탈레반에 대한 압력이 아니라 지원에 충당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러시아의 네벤쟈 유엔대사도 “자산동결을 해제하면 사람들의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해, 동결자산을 지원에 충당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각국 모두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탈레반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입장차도 표면화 돼, 앞으로 유엔을 통해서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을지가 초점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