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선언 연장을 결정

코로나19대책과 관련해, 정부는 오는 12일이 시한인 21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선언에 대해 도쿄와 오사카 등 19개 도도부현에서 이달 30일까지 연장하는 한편, 미야기현과 오카야마현은 만연방지등중점조치로 이행시키는 것을 정식으로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9일 저녁 수상관저에서 코로나19대책본부를 열어,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과 다무라 후생노동상 등이 참석했습니다.
그리고 오는 12일이 시한인 21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선언에 대해 도쿄와 오사카 등 19개 도도부현에서 이달 30일까지 연장하는 한편, 미야기현과 오카야마현은 만연방지등중점조치로 이행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현재 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는 12개 현 가운데, 도야마, 야마나시, 에히메, 고치, 사가, 나가사키 등 6개 현은 해제하고, 그밖의 지역은 이달 30일까지 연장하는 것도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선언 대상지역은 19개 도도부현이 되며, 중점조치 적용지역은 8개 현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