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등 기술, 교과서회사 5개사가 정정

위안부문제와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 관련 용어에 관한 정부의 각의결정에 따라, 문부과학성은 교과서회사 5개사로부터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이라는 용어의 삭제와 변경의 정정신청이 있어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 4월 위안부문제와 관련해 오해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며 '종군위안부'가 아닌 '위안부'라는 용어를, 태평양전쟁 중의 징용 관련은 '강제연행'이나 '연행'이 아닌 '징용'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각의결정한 바 있습니다.

그에 따라 문부과학성은 사회과 교과서를 발행하는 회사를 대상으로 기술 정정신청에 관한 이례적인 설명회를 열고 6월말까지의 신청 일정을 제시했습니다.

문부과학성은 그 후 교과서회사 5개사로부터 총 29권의 기술에 대해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이라는 용어의 삭제와 변경의 정정신청이 있어 승인했다고 8일 발표했습니다.

그 중에는, 중학교 역사교과서에서 '이른바 종군위안부'의 기술이 삭제된 사례와, 고등학교 일본사 교과서에서 '강제연행'이 '정부결정에 입각해 배치'라는 기술로 변경된 사례도 있었습니다.

교과서의 기술과 관련해 2014년의 검정기준의 개정으로, 역사와 공민 교과서 등에서 정부의 통일적인 견해가 있을 경우에는 그것을 도입한다는 것 등이 포함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