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과회, 19개 도도부현 긴급사태선언 연장 승인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9일 오전 감염증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정부의 '기본적 대처방침 분과회'가 열려, 분과회는 오는 12일이 시한인 21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선언에 대해, 도쿄와 오사카 등 19개 도도부현에서 이달 30일까지 연장하는 한편, 미야기현과 오카야마현은 만연방지등중점조치로 이행시킨다는 정부의 방침을 승인했습니다.

이 가운데서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은, 오는 12일이 시한인 21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선언에 대해, 전문가로부터는 해제의 판단에 기존 이상으로 의료 핍박도를 중시해야 한다는 생각이 제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미야기현과 오카야마현 이외의 19개 도도부현은 의료가 아직도 어려운 상황이므로, 도도부현의 의향도 고려해 계속해서 긴급사태조치의 대상으로 하고 싶다"고 말해, 도쿄와 오사카 등 19개 도도부현에서 이달 30일까지 연장하는 한편, 미야기현과 오카야마현은 만연방지등중점조치로 이행시킨다는 방침을 자문했습니다.

또 현재 중점조치가 적용돼 있는 12개 현 가운데 도야마, 야마나시, 에히메, 고치, 사가, 나가사키 등 6개 현은 해제하고, 그 이외의 지역은 이달 30일까지 연장한다는 방침도 자문했습니다.

분과회에서는 이러한 정부의 방침에 대해 논의한 뒤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선언 대상지역은 19개 도도부현이 되며, 중점조치 적용지역은 8개 현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