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단렌, 사회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제언 발표

코로나19 감염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게이단렌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을 대상으로 입국 후의 격리조치를 면제하는 등, 정부가 사회활동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대책을 취하도록 요청하는 제언을 발표했습니다.

게이단렌은 7일 오후 회견에서 새로운 제언을 발표했습니다.

제언에서는, 우선은 눈앞의 감염확산과 의료체제의 압박 해소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히는 한편, “앞으로도 일정 수준의 신규 감염이 발생하는 경향은 계속될 것으로 상정된다”며 “사회경제활동의 재개와 활성화가 가능해지도록 지금부터 필요한 대책의 검토 등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진전된 구미에서는 해외와의 왕래도 활발해지고 있다며 입국 후의 격리기간을 현재의 14일간에서 최장 10일간으로 단축하고, 접종을 마친 사람을 대상으로 한 격리조치 면제나 접종 증명서를 소지한 외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등을 조기에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또, 중증화 비율과 사망률의 저하를 전제로, 일반 병원이나 의원에서도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도 요구했습니다.

회견 후 게이단렌의 도쿠라 회장은 수상관저를 방문해 스가 수상에게 제언을 제출했습니다.

도쿠라 회장은 “백신 접종 등이 더욱 진전돼 중증화 비율이 떨어지고, 의료붕괴를 막을 수 있게 되면, 10월부터 11월경에는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부터 사회경제활동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