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소녀상’ 설치 허가 1년 연장

독일 수도 베를린의 공유지에 한국계 시민단체가 지난해 설치한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소녀상과 관련해 소녀상이 설치된 지역의 미테구청은 이달 말까지 만료되는 설치 허가를 1년간 연장했습니다.

베를린 주재 일본 대사관은 “일본 정부의 입장에 어긋나므로 수용할 수 없다”며 계속해서 조속한 철거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베를린시 미테구에서는 지난해 9월 한국계 시민단체가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주택가의 공유지에 설치했습니다.

그 후, 미테구는 “국가 간 역사적 문제에서 한쪽 입장에 서는 것은 피해야 한다”며 일단 설치 허가를 취소했었는데, 시민단체 측이 이의 신청 등을 제기함에 따라 1년간 기한부로 설치를 인정했습니다.

미테구에 따르면 예술 관련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지난 8월, 설치 허가를 오는 2022년 9월까지 1년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베를린 주재 일본대사관은 일본 정부의 입장에 어긋나므로 수용할 수 없다며 계속해서 조속한 철거를 요구해 가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