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크라이나에 러시아 대항 군사지원 발표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1일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은 러시아의 침략에 직면해 있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단호히 관여해 가겠다”고 말하자, 젤렌스키 대통령은 “두 나라는 진정한 전략적인 동반자”라고 응답하며 사의를 표했습니다.

회담에서는 안전보장과 에너지, 기후변화 등에 관해 논의했으며, 안전보장에서는 “러시아의 크림 병합 등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서”라며,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6천만 달러, 일본엔으로 66억 엔 규모의 군사지원을 실시한다는 것이 발표됐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국내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위해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아프가니스탄에서 군을 철수시키고 자국의 이익에 직결되지 않는 문제에는 군사적으로 관여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나타낸 바 있으므로, 미국의 대응을 주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